2016.01.02 전라북도 전주시


대체 왜 전주까지와서 볶음밥이 땡겼을까..

전날 갔었던, 군산의 복성루에서 볶음밥을 못 먹은 한이 맺혀서 그랬을까

전주비빔밥 같은 건 별로 땡기지도 않았고 그냥 잘 만든 볶음밥이 먹고 싶었다


나야 뭐 아무런 정보를 모르기 때문에 그냥 네이년 블로그 검색으로 찾아간 한 중화요리집



허름한 동네에 있었던 한 중화요리집

이름은 유성원


주차도 여유롭다



우리 말고 한 테이블 더 있었다

조용한 매장.. 배달 전화는 가끔 들려오더라



이건 전주에서 핫하다는 물짜장..

비주얼은 영 좋아 보이지 않는다

짜장이라고는 하지만 전혀 짜장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고


그냥 녹말을 부어 만든 볶음짬뽕 같은 거라고 보면 되겠다

그래서 해산물이 많이 들어 있었다



맛도 그냥 딱 그런 녹말이 들어간 짬뽕 맛



양파는 바로 썰어 내어줘서 좋았다

금방 썬 양파는 다소 맵기는 하지만...



그리고 나온 볶음밥

맛있겠다..



고슬고슬하게 잘 볶아진 볶음밥이다

그냥 평범한 볶음밥이지만, 맛은 평범하지 않다. 얇게 펴진 계란과 함께 먹으면 더욱 맛있다




이 순간만큼은 전주에 오길 정말 잘 했다는 생각을 했다





위로가기

POWERED BY TISTORY. THEME BY ISHAII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