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9.05.18 미야기현 카와사키마치



점심을 먹을 타임이다

점심을 먹은 다음에는 자오로 넘어갈 것이기 때문에, 든든하게 먹어야 된다

일단 돈까스를 먹으려고 근처 돈까스집을 갔는데, 예정에도 없는 임시휴업이라 할 수 없이 음식점을 찾았는데

마땅한 곳이 없어서 발견한 라멘집


라멘 텐구잔 (ラーメン天狗山)



동네가 많이 조용한 곳이다

그러니까... 바로 말하자면 깡촌


그 깡촌 한가운데에서 장사하고 있는 라멘집인데

찾아오는 손님이 꽤나 많다. 그게 동네 사람이건 뜨내기 손님이건



대충 자리를 앉았다

앉자마자 술부터 시키는 친구들

안주가 나온다. 오토시 요금은 받지 않았다



꽤 더웠기 때문에 시원한 맥주는 그들에게 좋은 행복이다





일단 교자를 시켜봤는데...이 교자 진짜 맛있다

다른 양산형 교자와는 다르게 직접 만든 티가 팍팍 나는데

이거 정말 맛있었다... 이거만 왕창 먹어도 좋을 것 같다





이번에는 츠케멘이 땡겨서 이걸로 갔는데

이거 뭐냐... 뭐이렇게 양이 많아


다른 테이블에 놓여진 엄청나게 큰 접시를 보고 알아챘어야 했다




결국 너무 많아서 다 먹지 못할 정도의 양이었고

이건 나 뿐만 아니라 같이 온 친구들도 다 그랬다

맛이 없는게 아닌데... 토핑마저도 엄청나게 많이 준다

절대 내가 실수로 잘못 주문한게 아니다


뒷 테이블의 한 모녀는 엄청난 양의 라멘을 남기지도 않고 다 먹던데

우리들은 그 정도도 못 먹는 사람들이었던가?



처음엔 멋모르고 챠슈를 추가 주문 했는데 이렇게나 많이 줬다

저 하얀 것은 흰목이버섯이다 식감이 물컹물컹해서 조금 익숙하지 않았는데... 결국 이것들도 다 먹지 못했다


결국 친구들과 밖에 나와서 담배를 피면서 아까 그 모녀들은 어떤 사람이었나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






  • breakcore 2019.07.18 02:23 신고

    ㅋㅋ 맛있는데도 양이 엄청나서 다 먹기 힘든 가게들이 가끔 있더라구요. 심지어 옆 사람들은 완식을 해서 자괴감이 들 때도 의외로 있지요.

위로가기

POWERED BY TISTORY. THEME BY ISHAII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