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7.07.14


8월 홋카이도 여행을 가기로 했었는데

마침 시기에 맞춰 좋은 렌즈가 출시되었다

파나소닉 LEICA DG VARIO-ELMARIT 8-18mm F2.8-4.0 ASPH


이름도 길다.. 줄여서 팔-십팔이라고 부른다



원래는 파나소닉 7-14를 쓰고 있었는데

벌써 햇수로만 5년째다. 정작 여행갈 때만 써서 몇 번 쓰지 못했던 렌즈였다

특성상 쓸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기 때문이지.. 일상용으로는 쓰기 무리가 있었다


하지만 이 렌즈는 광각 1미리를 버린 대신 망원으로 4미리를 더 가져갔다

환산 35~36이면 일상에서도 무리가 없다. 단 이 때에는 조리개가 4.0이 되어버린다는 단점은 있지만

원래 가지고 있던 렌즈도 F4의 고정조리개였기 떄문에 업그레이드라고 할 수 있겠다


무게와 크기도 저번 렌즈와 거의 비슷하고

필터를 사용할 수 있는 장점에

화질과 플레어, 그리고 더욱 밝은데 라이카 네임까지 가지고 있으니.. 7-14에 이어 기변하기 충분한 이유가 있었다


지금까지 내가 렌즈를 기변하게 된 구질구질한 이유였고. 

이 렌즈가 물량이 너무너무 적게 풀렸기 때문에 구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

정작 출시된 것은 거의 한 달 전이지만 풀린 것이 손으로 셀 수 있을 정도였기 때문에, 너무나 귀한 렌즈였으며

가격도 떨어지지 않았다. 매일 매일 눈팅하다가 오픈마켓에 재고가 하나 있던 것을 겨우 주문해서 받게 되었다


그냥 내수를 살 걸 그랬나...하지만 내가 앞으로 일본에서 거주할 일은 없을 것이기 때문에 마음 편하게 정품을 구매했다



처음으로 만져보는 라이카 줌렌즈

올림푸스에는 프로렌즈로 F2.8의 고정 줌 라인업이 있다면

파나소닉에는 라이카 DG로 나오는 F2.8-4의 가변 줌 라인업이 있다


당연히 크기는 파나소닉 쪽이 작다



7-14와의 박스 크기 비교..

잘가라 7-14



뭐 박스 구성품은 크게 의미 없다, 후드와 파우치 그리고 설명서

파우치와 설명서는 그대로 상자로 다시 들어갔다



만족도를 주는 금속바디

7-14는 플라스틱 마감이었다



이 렌즈를 결정하게 된 중요한 요소였던 필터 장착 여부

보통 초광각 렌즈는 렌즈알이 튀어나와서 필터를 장착할 수 없도록 되어 있는데...

파나소닉 7-14 올림푸스 7-14pro렌즈가 그랬다


하지만 광각단을 조금 포기하고 얻는것이 아주 많았나보다...



후드를 체결한 모습인데 왠만하면 후드를 끼고 다닐 일은 없을 것 같다



현 메인바디인 GX85와의 조합. 아무래도 바디가 작다보니 균형은 그렇게 좋지 않은 편

E-M1II가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.. 내년에는 쓸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





  • 레쓰비 2017.07.24 15:31

    헉...검색하다가 들어와서 낯익은 블로그다 싶었는데... 지르셨군요. 7-14보단 큰거같네요. 저는 라이카 12-60에 관심있는데 살지말지 고민입니다.ㅎㅎ

    • FrozenRay911 2017.07.24 22:06 신고

      검색 유입이 잘 된다는 말이군요.. 좋습니다
      후드 뺀 8-18 = 7-14 라고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. 무게는 거의 차이가 안 나네요.
      라이카 12-60도 그렇게 좋다는데 저는 표준은 단렌즈 쪽을 선호하는지라..

위로가기

POWERED BY TISTORY. THEME BY ISHAII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