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난 오키나와 여행후 

뭔가 강한 깨달음을 얻고


3개월을 기다렸다..


드디어 결정을 하고 올 것이 왔구나



짠!

3곳 다 다른데서 시켰는데

같은 택배사에서 배달이 왔다..3개 한꺼번에!



장비명은

Olympus E-M5 OM-D 12-50번들킷

LEICA DG SUMMILUX 25mm F1.4 ASPH

LUMIX G VARIO 7-14mm F4.0 ASPH



원랜 이렇게 까지 안가려고 했는데;;;

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나보다..


파나소닉 G5의 출시가 너무 늦어지다 보니 ..



상자를 열면 보증서, 설명서, 드라이버 CD 등등 잡다한것들..

볼 일 없으므로 봉인



꺅..

실제로 좀 묵직하다. 무게도 있고..



옆에 물번들은 쓰지 않고 바로 팔아버릴 생각이다

번들킷과 바디킷의 차이가 만엔정도밖에 안나서

조금이라도 돈을 아낄 수 있기 때문이다



끈은 뭔가 마음에 안든다;; 좀 더 넓은놈으로 사야겠어

케이블은 쓸 일 없으므로 그대로 봉인



파나소닉 내수는 일어만 지원되는데

올림푸스는 거의 모든 언어를 다 지원한다!


뭐 일본어만 있더라도 쓰는데는 문제가 없지만

그래도 불편한 건 어쩔 수가 없기 때문이다



렌즈 개봉!

확실히 DSLR의 렌즈군보다는 훨씬 작다


하지만 똑딱이만 쓰던 나에게 

좀 부담스러운 크기..



25.4 장착샷

후드를 끼우고 찍는 것을 깜박했다



7-14mm 장착샷

후드 일체형이라 필터를 장착할 수 없다



다른건 몰라도 이 렌즈만큼은 꼭 사고 싶었다

여행에서 진짜 파워가 나올 것이기 때문에..



스위블 액정이 아쉽지만

뷰파인더와 틸트 정도면 셀카를 제외하고

웬만한 환경에서 무리없이 찍을 수 있다





  • Capella★ 2012.08.04 09:25 신고

    오오오~ 멋진데요~ 안그래도 사진 엄청 멋있었는데 더 멋있어지겠네요 +_+

  • 2012.08.04 20:56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• 김형석 2012.08.27 03:01

    ㅋㅋㅋ 카메라올드하께 생긴게 너무 이쁩니다!!

위로가기

POWERED BY TISTORY. THEME BY ISHAIIN